[M] 결백 (★☆)

장례식장부터 시작되는 첫 장면. 롱테이크가 인물들을 다이나믹하게 훑으면서 기대감을 고조시킵니다. 그러다 농약이 든 막걸리를 마신 몇몇이 구토를 하기 시작합니다. 그 이후 숨겨진 가족사+ 추잡한 동네사(?)를 바탕으로 엄마의 결백을 주장하는 변호사 딸의 고군분투기가 펼쳐집니다.

영화는 마치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모두 해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 같습니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너무 정말정말 친절하고 의미심장합니다. 그래서인지 매력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너무 뻔해서 앞의 이야기가 단편적으로 예상이 되어버립니다. 첫 장면에서 심어준 기대감은 온데간데 없고 치달아야 할 긴장감도 힘을 잃은 채 이야기는 신파로 흘러갑니다.

[M] 사라진 시간 (★★)

사실과 기억. 자기자신의 기억, 타인의 기억 속에서 알수 없는 사실에 관한 이야기.

영화 초반은 장진 감독의 초기작 같은 부조리극이 지배하다가 후반은 홍상수 내지는 장률 감독 작품에서 느끼는 모호함이 지배합니다. 극 중 내내 긴장감이 고조되다가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 명확하게 해소된 것 하나없이 모두 내팽개쳐집니다.

박형국 형사(조진웅)가 사건을 맡으면서 알게된 타인의 기억과 자신의 기억이 꿈에서 조합되어 조작된 사실 같은 꿈을 꾼 것에 불과할까요? 그리고 정신과 의사의 말처럼 꿈에서 깨어남으로써 무의식속 찌꺼기 같은 기억이 정리된 것일까요?
( “참 좋다~”로 시작해서 “참 좋다~”로 끝나는 꿈. 관객의 기분은 참 좋지 않습니다.)

감독이자 작가는 자기 스스로 인식하는 자신과 타인(사회)이 인식하는 자신, 즉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결론을 내지않고 열어둠으로써 관객에게 ‘알아서’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거라고 생각하나 봅니다.

평론가는 호평을, 관객은 혹평을 날린다고 하는데 저는 후자에 가깝습니다. 관객 입장에서는 결론을 내지 ‘못한’ 작가의 무책임함으로 느껴지기 때문이죠. 평론가의 호평도 수긍이 되질 않습니다. 감독 정진영이 추구하는 연출이나 이야기 포트폴리오가 쌓여있지도 않은데 포스트모더니즘식 처녀작에 호평이라니.

골프연습장과 비빔면

작년부터 ‘일’로 골프를 치고 있습니다. 그 때문인지 흥미를 아직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실력은 길러야 하기에 라운딩이나 일정이 없는 주말에는 골프연습장에 갑니다.

제가 가는 실외 골프연습장은 60분 또는 90분 중에 선택을 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매주 고민합니다.

60분으로 하면, 뭔가 시간이 모자란 느낌이고 마음이 급해져서 연습이 잘 안됩니다. 그렇다고 90분으로 하면 마음은 편하지만 시간을 맞춰 연습을 하고 나면 온몸이 뻐근합니다. 연습시간이 한 주에 한번에 불과하고 라운딩보다 더 많은 공을 치니 몸이 적응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오늘도 90분을 택해서 연습했습니다. 등엔 영락없이 파스가 붙어 있습니다.

꼭 팔* 비빔면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개만 먹자니 모자라고 2개를 먹으면 한계효용에 금세 도달해 밀가루 냄새가 어느순간 심해집니다. 그래서 한 때 팔*는 곱배기 비빔면을 팔기도 했습니다.

골프 연습시간도 75분 정도 있으면 좋을텐데.

뭐 사실 비빔면도 2개 끓여서 1.5개 정도만 먹고, 연습장도 90분 끊어서 쉬엄쉬엄 하거나 75분 정도 됐을 때 멈추면 되겠지요.

투철한 절약정신(!) 때문에 이렇게 미련하게 삽니다. 허허.

경유지

경유지에선 불안하다. 목적지까지 가야한다는 강박이 있는건지, 결국 거쳐갈 곳이라면 빨리, 잠깐 거쳐가 목적지에서 여유를 즐기는 편이 낫다고 생각하나보다.

다른 사람처럼 목적지야 가든말든 잠시 멈춘 경유지에서 주변도 둘러보고 순간을 누리면 좋으련만. 경유지에서 멈춰 ‘목적지야 뭐 어쩌다 보면 안갈 수도 있지,’ 라고 하면서 그 곳을 즐기면 좋으련만. “난 불안하다!”

꼭 경유지를 입력했는데도 “목적지를 벗어났습니다”라는 말을 반복해서 내뱉는 네이비게이션 같다.

왕산해수욕장에 가는 도중에 마시안해변, 갯벌에 멈춰섰다. 아이들은 진흙 속 게를 찾고 있고 아내도 그런 아이들을 도우며 지금을 즐기고 있지만, 나는 짐이 있는 돗자리에 앉아 글을 쓰고 있다. “이 곳을 즐길 수가 없다!”

목적지에 빨리 가거나, 아니면 이 곳이 목적지로 변경되었다고 내 머릿속에 입력해주길 기다리며.

20200708

정신 바짝 차리고 게으름 피우지 말자.

여유가 있긴 있었음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