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하는 삶

투쟁 (鬪爭)

어떤 대상을 이기거나 극복하기 위한 싸움.

직장생활을 한지 어느덧 14년차에 접어들었다. 그동안의 내 생활을 돌이켜보면 능력에 비해 늘 – 지금도 – 과한 평가를 받았다. 어느 존재가 날 어여삐 봐준 까닭이다.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아무리 잘하려고 해도 누군가 보아주지 않으면 인정받지 못한다. 나는 삶을 그리 투쟁적으로 살지 않았다. 오히려 순응적이었다. 내가 주체적으로 선택한 적은 그리 많지 않다. 주어졌고 그냥 그 자리에 있었고 거기에서 주어진 일들을 잘해보려고 했고 필요한 걸 채우려 무던히 노력했다. 내 잘못을 인정하려고 애썼고 내 공을 누군가 인정해주면 감사했지만 내 스스로 그걸 내 공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 지인들에겐 결과에 대해 자랑은 했다. –

나는 왜 이런 얘기를 주절주절 하는가. 내가 주변을 돌아보면 이렇게 순응적으로 살아서는 직장생활에서 인정받기가 힘들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투쟁하여 쟁취하는 사람들이 인정 받는다. 그게 보편적으로 인정받는 방식이다. 난 순진하게 살고 있지만 대부분은 쟁취해야 인정받더라는 것이다. 쟁취하는 사람들은 날 희한하게 바라본다. 쟤는 뭔가. 노력하지도 누군가에게 바라지도 않는데, 왜 좋게 봐주는가. 라는 의문을 품은 눈길로 날 바라본다.

30대 후반에 들어서부터 나에게도 그게 도전이었다. 투쟁해야 하는가. 그래서 쟁취하여야 하는가. 안하기로 했다. 누군가 나에게 늘 요구한다. 나도 뭔가 그렇게 드러내며 밟고 내가 더 뛰어남을 드러내야 한다고, 지금 이 순간만 생각하면 안되고 3년 뒤 날 생각하라고 말한다. 불안하지만 안하기로 했다. 그건 내가 아니다. 그 순간 난 괴물이 되어 사람들을 무참히 밟을 것이다. 그건 내가, 내 방식이 아니다. 유혹하지 말아라.

요즘 누군가 투쟁하려는 모습을 봤다.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아 안쓰러워서 그렇게 안해도 된다고 말했지만, 이미 눈엔 욕망이 들어있었고 협력보단 투쟁을 통한 쟁취가 내 꿈이라고 눈빛으로 말하고 있었다. 난 그런 사람이 옆에 있으면 참 힘들다. 정말 힘들다.

그래도. 또 시간은 흘러가고 난 나이먹어가고 그래, 너는 그게 답이라고 생각하니 그렇게 살아라. 대신 조건이 있다. 너의 방식을 나에게 강요하지 말아라.

투쟁하여 쟁취하는 사람은 순응하는 사람을 미련하게 바라본다. 당신은 당신의 길을 가시오. 나는 나의 길을 가는데 까지 가보겠소.

때가 지나감.

어제 아침에 나가보니 주말새 찬바람에 아파트 앞 놀이터에는 낙엽이 운치있게 잔뜩 쌓였다.폰카메라로 찍기 아까워 ‘오후에 카메라를 들고 와서 찍어야지’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오후에 까마득하게 잊고 오늘이 됐다. 정신없이 출근을 하고 퇴근하는 길에 놀이터를 봤다. 말끔히 청소가 되어 있었다. 아 이런, 때가 왔을 때 잡았어야 했는데… 이번 주말을 다시 기다려보기로…

코 아래 인상.

코로나로 마스크를 쓰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마스크 세상’에서 전에 알지 못하던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놀랄 때가 있다. 마스크 쓸 때와 벗을 때의 인상 차이가 얼마나 큰지 모른다. 코 절반 아래 입, 턱 모양이 인상에 엄청 큰 영향을 끼치는지 이번에야 알게 됐다.

상대방을 코 윗부분 절반과 눈, 눈썹, 이마까지의 얼굴과 머리 형태/모양으로 눈으로 인지하고 나면, 뇌가 코 아래 인상을 알아서 프로세싱 하는가 보다. 이미 알고 있는 사람은 마스크를 벗어도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코로나 때문에 쓸데없이 알아가는 것들이 생긴다. 코 아래 인상 따위 신경쓰고 싶지 않은데.

골프연습장과 비빔면

작년부터 ‘일’로 골프를 치고 있습니다. 그 때문인지 흥미를 아직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실력은 길러야 하기에 라운딩이나 일정이 없는 주말에는 골프연습장에 갑니다.

제가 가는 실외 골프연습장은 60분 또는 90분 중에 선택을 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매주 고민합니다.

60분으로 하면, 뭔가 시간이 모자란 느낌이고 마음이 급해져서 연습이 잘 안됩니다. 그렇다고 90분으로 하면 마음은 편하지만 시간을 맞춰 연습을 하고 나면 온몸이 뻐근합니다. 연습시간이 한 주에 한번에 불과하고 라운딩보다 더 많은 공을 치니 몸이 적응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오늘도 90분을 택해서 연습했습니다. 등엔 영락없이 파스가 붙어 있습니다.

꼭 팔* 비빔면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개만 먹자니 모자라고 2개를 먹으면 한계효용에 금세 도달해 밀가루 냄새가 어느순간 심해집니다. 그래서 한 때 팔*는 곱배기 비빔면을 팔기도 했습니다.

골프 연습시간도 75분 정도 있으면 좋을텐데.

뭐 사실 비빔면도 2개 끓여서 1.5개 정도만 먹고, 연습장도 90분 끊어서 쉬엄쉬엄 하거나 75분 정도 됐을 때 멈추면 되겠지요.

투철한 절약정신(!) 때문에 이렇게 미련하게 삽니다. 허허.

경유지

경유지에선 불안하다. 목적지까지 가야한다는 강박이 있는건지, 결국 거쳐갈 곳이라면 빨리, 잠깐 거쳐가 목적지에서 여유를 즐기는 편이 낫다고 생각하나보다.

다른 사람처럼 목적지야 가든말든 잠시 멈춘 경유지에서 주변도 둘러보고 순간을 누리면 좋으련만. 경유지에서 멈춰 ‘목적지야 뭐 어쩌다 보면 안갈 수도 있지,’ 라고 하면서 그 곳을 즐기면 좋으련만. “난 불안하다!”

꼭 경유지를 입력했는데도 “목적지를 벗어났습니다”라는 말을 반복해서 내뱉는 네이비게이션 같다.

왕산해수욕장에 가는 도중에 마시안해변, 갯벌에 멈춰섰다. 아이들은 진흙 속 게를 찾고 있고 아내도 그런 아이들을 도우며 지금을 즐기고 있지만, 나는 짐이 있는 돗자리에 앉아 글을 쓰고 있다. “이 곳을 즐길 수가 없다!”

목적지에 빨리 가거나, 아니면 이 곳이 목적지로 변경되었다고 내 머릿속에 입력해주길 기다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