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低價) 항공, 저가 마인드.

 

아이는 입으로 ‘칙칙폭폭’ 흉내내던 기차 대신 지하철을 타고 ‘슝~’ 하고 소리 흉내만 내던 비행기까지 탔다. 올려다보던 구름은 신기하게도 내려다 보아야 보였다. 구름 아래엔 부드러운 물결 모양의 물색 바다가 펼쳐져 있었다.

얼리버드로 예약한 저가항공을 탔다. 기본으로 물 밖에 주지 않는다. 요깃거리나 식사거리를 면세구역에서 바리바리 싸들고 타야했다. 꼭 무슨 경주 수학여행가는 기차 같다. 계란도 삶아올 걸 그랬나?

저가항공을 타면 느끼는 불안감이 있다. 작은 기체로 인한 안전에 대한 불안감은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아..아닌가?) 그런 일반적인 것(?) 외에 유독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은 이상한 불안감이 있다. 승무원에게 뭔가 요구하면, 승무원이 (자신이 소속된 회사임에도) ‘저가 항공 이용하는 주제에 바라는 것도 많아!’, ‘물 아니면 얘기하지 마세요!’ 라고 말할 것만 같다. 그렇게 저가 맞게 승무원의 응대 태도나 서비스도 저가인 것 같고 결론적으로 나 또한 저가가 된 느낌이랄까?

평소에 실용적인 유로피안 마인드(?)의 소유자인 척 하고 살았다. 그런데 내 안에는 이런 자격지심과 허세가 있나 싶어 남몰래 등줄기에 땀이 한줄 지이익 하고 흘러내린다. 침을 삼키면 웅하고 기압 때문에 갇혀있던 소리들이 펑하고 뚫리는 것처럼, 내 안에 웅하고 숨겨져있던 건전하지 않은 저가의 생각들이 표면에 펑 하고 드러난 것이다. 모순 덩어리다. 해결되지 않는 인지부조화. 표리부동.

한 숨을 한 번 크게 쉬고 창 아래 펼쳐진 태평양을 바라보며 마음을 정리하고 있는데, 뜬금없이 사라진 말레이시아 항공기의 행방이 궁금해졌다. 어디에 갇혀 있는 걸까? 미지의 우주를 탐사하는 인류가 고작(?) 지구 안에서 사라진 물체 하나를 찾아내지 못한다니! (게다가 저가 항공도 아닌데!)
 

The frame I have made

the_frame.jpg

미안해요,
제 편협한 시각에 그대를 가두고야 말았어요.

그러지 않으려고 했는데, 정말.




by ROOLROONG @ INSADONG
W/ PETERPEN (A.K.A PENTAX ME)

꽃놀이.

1stspring_withoutyou.jpg

by ROOLROONG  w/CANON EOS 1000D


p.s. It’s not my hand..

콕콕콕.


탁탁탁.

뚝뚝뚝.

착착착.

WHO AM I?

whoami.jpg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흰색과 같은 모습을 하고


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


 


걱정마세요, 곧 나의 색을 찾을 테니까.


모두의 바람처럼.


 


 


NIKON COOLPIX995, 2006/01


Toba, Ethiopia.


 

I’m a stranger.

indea_jbt2.jpg

@ 차우패티 해변(Chowpatty Beach), 인도 뭄바이 (2006/2), Nikon Coolpix 995

 

 

밤시장을 해매다 구입한 고운 색의 천을 인도사람들처럼 두른다고 해서 내가 인도를 잘 아는 것도 그 사람들이 되는 것도 그 문화를 완전히 수용한 것도 아니다.

 

단지 그런 척 흉내냈을 뿐.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취향을 탐색하는 것. 그리고 호감있는 사람에겐 ‘나도 그렇다’며 동조하는 것. 이것 역시 완벽히 그 사람을 수용한다거나 안다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비난하거나 넌 가짜야 라고 말을 할 수는 없다. 무언가 마음에 드는 새로운 사람/것/문화 등을 수용하는 초기단계에서 일어나는 ‘진정성의 감춤/숨김’정도.

 

지나가는 인도 사람들은 저 옷을 보고 씨익 웃는다. 그리곤 말을 걸기도 한다. 친해지는데 최소한 걸림돌은 되지 않는 셈. 하지만, 돌아올때까지 나는 이방인일 수 밖에 없었다. 시간이 너무 짧았으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