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 어둠, 무감각 그리고 돌이킴

첫번째 어둠은, 알지 못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무렇지 않게 걷고 있었습니다. 휘황한 불빛 때문에 어둠인지 몰랐습니다.  아니, 사실 몰랐다는 것은 변명입니다. 이런 어둠 쯤이야 언제든 물리칠 수 있다고 자만했습니다.

두번째 어둠은, 어둠의 끝과 같은 암흑인 줄 알았습니다. 암흑 속에서 걷고 걷고 또 걸었는데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불안했고, 나중에는 용감했습니다. 처음에는 한걸음 나아갔다 다시 반걸음을 거뒀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나 두리번거렸습니다. 밝은 쪽을 향해 소리도 한번 쳐보았고 보기도 하고 듣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자’ 앞으로 두걸음 나아갔습니다. 그리곤 한걸음을 돌아와 다시 주변을 살폈습니다. 더이상 소리 치지도 보지도 듣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뒷통수가 꽤 간지럽긴 했지만 앞으로 성큼성큼 나갈수 있었습니다.

세번째 어둠은…  그런 어둠이 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암흑 속에 오래 있다보니 눈이 적응을 해버려 암흑이 어둡지 않았던 것입니다. 눈속임에 제 스스로 속아 여기저기 뛰어다니다 보니 이보다 더 좋은 세상이 있을까요. 완전하게 자유로운 사람이 된 듯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이상 소리치지 않았고 누구도 찾지 않았고 제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옳다고 믿었습니다.

그러자 일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영혼은 혼수상태에 빠지고, 몸도 아파왔습니다. 내 힘이 아닌 도움으로 이뤄졌던 일들이 오롯이 내 몫이 되면서 문제가 생기고 주변의 시선도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알았습니다.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던 것 같은 그 시간은 믿어주는 시간이었습니다.아이를 키우다보면 같은 잔소리를 계속 하는 것이 ‘너를 믿지 못해’라는 메시지를 주는 것 같아 일단 지켜보는 경우가 있는 것처럼, 스스로 깨우쳐 돌이킬 수 있는 기회의 순간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와 내 주변은 변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감각해진 영혼은 제 삶에 대한 통제권을 잃어버리고, 분별하지 못하고 어둠이 바라는 대로 생각하고 행동해 버린 것입니다. 그러다 암흑의 그 다음 어둠까지 빠져버린 채 고통받는 것을 고통인지 모르고, 힘든 시간을 힘든 시간인지 모르는 그런 상태가 되어버렸던 것입니다.

 

그러다 보게 되었습니다. 완전히 망하게 하지 않고, 내버려두지도 않고, 다시 기회를 주는 빛을. 그리고 다시 한 번 그곳을 향해 몸과 마음을 돌이켜 나아가 봅니다. 세번째 어둠을 경험했다는 그것으로 자랑을 삼아서는 더 극심한 어둠을 겪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제 힘으로 빛 안에 살아온 것이 아니란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닫고, 다시 돌이킴의 출정을 합니다. 또 다시 염치없이 그래야만 합니다. 무감각한 영혼과 육체 속에서도 그래야 제가 사는 것을 본능적으로 알기 때문입니다.어둠속에서 행한 모든 일들을 다시 깊이 묻어 주시고, 다시 어둠에 빠지려 할때 손을 꽉 잡아주시길 이 순간 다만 바랄 뿐입니다.

손.

제발로 들어간 롯을 소돔과 고모라에서 의인이라고 두둔하며 친히 내빼주시고,

아비의 유산을 가불받아 탕진한 탕자를 매일 목빠지게 기다리다 맞아주시고,

당신의 제자가 아니라고 도망치던 베드로를 따뜻하게 먹이시고 먹이라 하시고,

추악하고 더러움 가득한 영혼에 들어온 거룩한 영이 탄식하시며 기도해주시는

삼위일체 하나님의 손길 앞에 무릎꿇습니다

 

새해 기도.

주여 나를 도우사 세월 허송 않고서
어둔 세상 지낼 때 햇빛되게 하소서

너희보다 먼저 가시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애굽에서 너희를 위하여 너희 목전에서 모든 일을 행하신 것 같이 이제도 너희를 위하여 싸우실 것이며 광야에서도 너희가 당하였거니와 사람이 자기의 아들을 안는 것 같이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가 걸어온 길에서 너희를 안으사 이 곳까지 이르게 하셨느니라
(신명기 1:30-31)

He is Interested in You

 

This is the glorious message of the Gospel. God who made the worlds and the stars and the constellations, this majestic Lord of Hosts whose name the psalmist celebrates seven times – He knows you! He is interested in us one by one. Do you feel like a sparrow or a swallow? Never again listen to that lie of the devil. You will find rest in this Gospel. You will know that the Maker of heaven and earth is interested in you and has sent His Son into the world for you.

 

Martyn Lloyd-Jones (The Sparrow and the Swallow)

믿음과 비전.

(히브리서 11장 / 표준새번역)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확신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입니다.
선조들은 이 믿음으로 살았기 때문에 훌륭한 사람으로 증언되었습니다.
믿음으로 우리는 세상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졌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보이는 것은 나타나 있는 것에서 된 것이 아닙니다.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물을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이런 제물을 드림으로써 그는 의인이라는 증언을 받았으니, 하나님께서 그의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여 주신 것입니다. 그는 죽었지만, 이 믿음으로 말미암아 아직도 말하고 있습니다.
믿음으로 에녹은 죽지 않고 하늘로 옮겨갔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옮기셨으므로, 우리는 그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옮겨가기 전에 그는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렸다는 증언을 받은 것입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릴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 나아가는 사람은,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과, 하나님은 자기를 찾는 사람들에게 상을 주시는 분이시라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믿음으로 노아는, 하나님께서 아직 보이지 않는 일들에 대하여 경고하셨을 때에, 하나님을 경외하고 방주를 마련하여 자기 가족을 구원하였습니다. 이 믿음을 통하여 그는 세상을 단죄하고, 믿음을 따라 얻는 의를 물려받는 상속자가 되었습니다.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고, 장차 자기 몫으로 받을 땅을 향해 나갔습니다. 그런데 그는 어디로 가는지를 알지 못했지만, 떠난 것입니다.
믿음으로 그는, 약속하신 땅에서 타국에 몸 붙여 사는 나그네처럼 거류하였으며, 같은 약속을 함께 물려받을 이삭과 야곱과 함께 장막에서 살았습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설계하시고 세우실 튼튼한 기초를 가진 도시를 바랐던 것입니다.
믿음으로 사라는, 나이가 지나서 수태할 수 없는 몸이었는데도, 임신할 능력을 얻었습니다. 그가 약속하신 분을 신실하신 분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죽은 사람이나 다름없는 한 사람에게서, 하늘의 별과 같이 많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셀 수 없는, 많은 자손이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이 사람들은 모두 믿음을 따라 살다가 죽었습니다. 그들은 약속하신 것을 받지는 못했지만, 그것을 멀리서 바라보고 반겼으며, 땅에서는 길손과 나그네 신세임을 고백하였습니다.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네가 고향을 찾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그들이 만일 떠나온 곳을 생각하고 있었더라면, 돌아갈 기회가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그들은 더 좋은 곳을 동경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것은 곧 하늘의 고향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하나님이라고 불리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으시고, 그들을 위하여 한 도시를 마련해 두셨습니다.
아브라함은 시험을 받을 때에, 믿음으로 이삭을 바쳤습니다. 더구나 약속을 받은 그가 그의 외아들을 기꺼이 바치려 했던 것입니다.
일찍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시기를 “이삭에게서 네 자손이라 불릴 자손들이 태어날 것이다”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삭을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도 되살리실 수 있다고 아브라함은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비유하자면, 아브라함은 이삭을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되받은 것입니다.
믿음으로 이삭은, 또한 장래 일을 놓고 야곱과 에서를 축복해 주었습니다.
야곱은 죽을 때에, 믿음으로 요셉의 아들들을 하나하나 축복해 주고, 그의 지팡이를 짚고 서서, 하나님께 경배를 드렸습니다.
믿음으로 요셉은 죽을 때에, 이스라엘 자손들이 이집트에서 나갈 일을 언급하고, 자기 뼈를 어떻게 할지를 지시하였습니다.
모세가 태어났을 때에, 믿음으로 그 부모는 석 달 동안 아기를 숨겨두었습니다. 그들은 아기가 잘생긴 것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왕의 명령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믿음으로 모세는, 어른이 되었을 때에, 바로 왕의 공주의 아들이라 불리기를 거절하였습니다.
오히려 그는 잠시 죄의 향락을 누리는 것보다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학대받는 길을 택하였습니다.
모세는 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모욕을 이집트의 재물보다 더 값진 것으로 여겼습니다. 그는 장차 받을 상을 내다보고 있었던 것입니다.
믿음으로 그는 왕의 분노를 두려워하지 않고 이집트를 떠났습니다. 그는 보이지 않는 분을 마치 보는 듯이 바라보면서 견디어냈습니다.
믿음으로 모세는, 유월절과 피 뿌리는 의식을 행하여서, 모든 맏아들 및 맏배를 멸하는 이가 그들을 건드리지 않게 하였습니다.
믿음으로 이스라엘 사람들은 홍해를 마른 땅을 지나가듯이 건넜습니다. 그러나 이집트 사람들은 그렇게 해보다가 빠져 죽었습니다.
믿음으로 이레 동안 여리고 성을 돌았더니, 성벽이 무너졌습니다.
믿음으로 창녀 라합은 정탐꾼들을 호의로 영접해 주어서, 순종하지 않은 사람들과 함께 망하지 아니하였습니다.
내가 무슨 말을 더 하겠습니까? 기드온, 바락, 삼손, 입다, 다윗, 사무엘, 그리고 예언자들의 일을 말하려면, 시간이 모자랄 것입니다.
그들은 믿음으로 나라들을 정복하고, 정의를 실천하고, 약속된 것을 받고, 사자의 입을 막고,
불의 위력을 꺾고, 칼날을 피하고, 약한 데서 강해지고, 전쟁에서 용맹을 떨치고, 외국 군대를 물리쳤습니다.
믿음으로 여자들은 죽었다가 부활한 가족을 다시 맞이하였습니다. 또 어떤 이들은 고문을 당하면서도 더 좋은 부활의 삶을 얻고자 하여, 구태여 놓여나기를 바라지 않았습니다.
또 어떤 이들은 조롱을 받기도 하고, 채찍으로 맞기도 하고, 심지어는 결박을 당하기도 하고, 감옥에 갇히기까지 하면서 시련을 겪었습니다.
또 그들은 돌로 맞기도 하고, 톱질을 당하기도 하고, 칼에 맞아 죽기도 하였습니다. 그들은 궁핍을 당하며, 고난을 겪으며, 학대를 받으면서, 양과 염소의 가죽을 입고 떠돌았습니다.
세상은 이런 사람들을 받아들일 만한 곳이 못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광야와 산과 동굴과 땅굴을 헤매며 다녔습니다.
이 사람들은 모두 믿음으로 말미암아 훌륭한 사람이라는 평판은 받았지만, 약속된 것을 받지는 못하였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더 좋은 계획을 미리 세워두셔서, 우리가 없이는 그들이 완성에 이르지 못하게 하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