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 어둠, 무감각 그리고 돌이킴

첫번째 어둠은, 알지 못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무렇지 않게 걷고 있었습니다. 휘황한 불빛 때문에 어둠인지 몰랐습니다.  아니, 사실 몰랐다는 것은 변명입니다. 이런 어둠 쯤이야 언제든 물리칠 수 있다고 자만했습니다.

두번째 어둠은, 어둠의 끝과 같은 암흑인 줄 알았습니다. 암흑 속에서 걷고 걷고 또 걸었는데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불안했고, 나중에는 용감했습니다. 처음에는 한걸음 나아갔다 다시 반걸음을 거뒀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나 두리번거렸습니다. 밝은 쪽을 향해 소리도 한번 쳐보았고 보기도 하고 듣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자’ 앞으로 두걸음 나아갔습니다. 그리곤 한걸음을 돌아와 다시 주변을 살폈습니다. 더이상 소리 치지도 보지도 듣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뒷통수가 꽤 간지럽긴 했지만 앞으로 성큼성큼 나갈수 있었습니다.

세번째 어둠은…  그런 어둠이 있는지조차 몰랐습니다. 암흑 속에 오래 있다보니 눈이 적응을 해버려 암흑이 어둡지 않았던 것입니다. 눈속임에 제 스스로 속아 여기저기 뛰어다니다 보니 이보다 더 좋은 세상이 있을까요. 완전하게 자유로운 사람이 된 듯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이상 소리치지 않았고 누구도 찾지 않았고 제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옳다고 믿었습니다.

그러자 일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영혼은 혼수상태에 빠지고, 몸도 아파왔습니다. 내 힘이 아닌 도움으로 이뤄졌던 일들이 오롯이 내 몫이 되면서 문제가 생기고 주변의 시선도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알았습니다.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던 것 같은 그 시간은 믿어주는 시간이었습니다.아이를 키우다보면 같은 잔소리를 계속 하는 것이 ‘너를 믿지 못해’라는 메시지를 주는 것 같아 일단 지켜보는 경우가 있는 것처럼, 스스로 깨우쳐 돌이킬 수 있는 기회의 순간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와 내 주변은 변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감각해진 영혼은 제 삶에 대한 통제권을 잃어버리고, 분별하지 못하고 어둠이 바라는 대로 생각하고 행동해 버린 것입니다. 그러다 암흑의 그 다음 어둠까지 빠져버린 채 고통받는 것을 고통인지 모르고, 힘든 시간을 힘든 시간인지 모르는 그런 상태가 되어버렸던 것입니다.

 

그러다 보게 되었습니다. 완전히 망하게 하지 않고, 내버려두지도 않고, 다시 기회를 주는 빛을. 그리고 다시 한 번 그곳을 향해 몸과 마음을 돌이켜 나아가 봅니다. 세번째 어둠을 경험했다는 그것으로 자랑을 삼아서는 더 극심한 어둠을 겪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제 힘으로 빛 안에 살아온 것이 아니란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닫고, 다시 돌이킴의 출정을 합니다. 또 다시 염치없이 그래야만 합니다. 무감각한 영혼과 육체 속에서도 그래야 제가 사는 것을 본능적으로 알기 때문입니다.어둠속에서 행한 모든 일들을 다시 깊이 묻어 주시고, 다시 어둠에 빠지려 할때 손을 꽉 잡아주시길 이 순간 다만 바랄 뿐입니다.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