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상영의 추억.

2000년대 초반, 스무 살 초반 무렵에 심야상영이 유행했다.

지금은 폐관한 정동 스타식스에서 단 돈 만 원이면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최근 개봉한 세 편의 영화를 연달아  볼 수 있었다. – 심지어 동시상영관이었던 대흥극장에서도 잠시 심야상영을 했었다 –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는 <엑소시스터 무삭제판>, 그리고  <나인야드>, <감각의 제국>. <엑소시스트> 외 2편은 내용이 기억에 남는다기 보단 에피소드 같은 것들 때문이다.

<엑소시스터 무삭제판>은 원래 공포영화 자체를 좋아하지 않았는데, 단순 호기심과 친구들에게 이끌려 보게 됐다. 거미처럼 계단 내려오는 장면, 종교적 저주 장면들이 머릿속에 각인되어서인지 아직도 생각이 난다.

<나인야드>는 조금 기억이라고 하기에 모호하긴 하다. 보통 세 편의 영화를 상영하면 한 편 정도는 보다가 스르륵 잘만한 영화가 껴 있곤 했다. 이 영화가 내겐 그런 부류였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프렌즈>의 챈들러도 나오고, 초반에 왠지 재밌어서 킥킥 거리다 잠이 들었다. 그리고 나중에 대여점에서 빌려서도 보고 – TV에서 했었나?- 세네 번을 보겠다고 시도했는데 이상하게 계속 잠이 들었다. 하루는 작정하고 졸리지 않은 오후에 보겠다고 틀었는데도 잠이 들었다. 나한테는 참 이상한 영화다.

<감각의 제국>은 사실 볼 생각이 없었다. 화제가 되긴 했지만, 오래된 일본영화가 별거 있겠냐 싶었다. 어느 날 대학교 OT 에서 친해진 무리와 심야영화를 보기로 했다. 그런데 여학우 2명이 이 영화에 대한 호기심과 보겠다는 의지가 너무 심해 보게 되었다. 당시 뉴스로 여성들이 관람 중에 뛰쳐나갔다는 기사도 있었고 했다. 그래서 인지 영화보단 옆에 앉았던 여학우들 반응을 더 살폈던 것 같다. (아무도 뛰쳐나가지 않았다!)  그래서 일까? 지금 생각해보니 내용이 딱히 생각이 안난다.

 

그렇게 세 편을 보고나면 같이간 친구들과 부시시한 얼굴로 아침을 맞이한다. 화장실에 가서 대충 얼굴-에 가득한 기름기-을 씻고 극장 앞에서 손을 흔들고 헤어진다.  오후에 다시 일어나면 봤던 영화가 꿈인지 실화인지, 내용이 어땠는지 아득하다. 그래서인지 정작 어떤 영화를 누구와 무엇을 봤는지 가물가물하다. 오래된 탓도 있겠지만, 함께 밤새 무언가 같이 집중해서 시간을 보내는 것 자체가 즐거웠던 시절인 것 같다.

시간 여유가 넘쳤던 시절의 이야기다.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