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연습장과 비빔면

작년부터 ‘일’로 골프를 치고 있습니다. 그 때문인지 흥미를 아직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실력은 길러야 하기에 라운딩이나 일정이 없는 주말에는 골프연습장에 갑니다.

제가 가는 실외 골프연습장은 60분 또는 90분 중에 선택을 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매주 고민합니다.

60분으로 하면, 뭔가 시간이 모자란 느낌이고 마음이 급해져서 연습이 잘 안됩니다. 그렇다고 90분으로 하면 마음은 편하지만 시간을 맞춰 연습을 하고 나면 온몸이 뻐근합니다. 연습시간이 한 주에 한번에 불과하고 라운딩보다 더 많은 공을 치니 몸이 적응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오늘도 90분을 택해서 연습했습니다. 등엔 영락없이 파스가 붙어 있습니다.

꼭 팔* 비빔면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개만 먹자니 모자라고 2개를 먹으면 한계효용에 금세 도달해 밀가루 냄새가 어느순간 심해집니다. 그래서 한 때 팔*는 곱배기 비빔면을 팔기도 했습니다.

골프 연습시간도 75분 정도 있으면 좋을텐데.

뭐 사실 비빔면도 2개 끓여서 1.5개 정도만 먹고, 연습장도 90분 끊어서 쉬엄쉬엄 하거나 75분 정도 됐을 때 멈추면 되겠지요.

투철한 절약정신(!) 때문에 이렇게 미련하게 삽니다. 허허.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