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가 지나감.

어제 아침에 나가보니 주말새 찬바람에 아파트 앞 놀이터에는 낙엽이 운치있게 잔뜩 쌓였다.폰카메라로 찍기 아까워 ‘오후에 카메라를 들고 와서 찍어야지’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오후에 까마득하게 잊고 오늘이 됐다. 정신없이 출근을 하고 퇴근하는 길에 놀이터를 봤다. 말끔히 청소가 되어 있었다. 아 이런, 때가 왔을 때 잡았어야 했는데… 이번 주말을 다시 기다려보기로…

CC BY-NC-SA 4.0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