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그리운 냄새.

 

나는 후각이 예민한 편이다. 손으로 피자를 집어 먹고 손가락 끝에 남아 있는 피자냄새를 사흘정도 맡을 수 있을 정도다. – 어쩌면, 손가락을 비누에 박박 문질러 완벽하게 닦아내야 하는데, 그걸 못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지만-

난데없이 냄새 얘기다. 문득 아프리카 대륙의 에티오피아 사람의 냄새가 ‘기억’났다. 우리나라 사람은 마늘 냄새가 나고, 미국 사람은 치즈 냄새가 난다는 얘기가 있듯 식습관이나 거주환경 심지어 직업에 의해 체취가 달라지는 것 같다. -박찬호는 마늘냄새를 없애기 위해 일부러 치즈를 날마다 엄청 먹었다고 하는가 하면, 어떤 사람 친구가 초콜릿 공장에 다니는데, 그 분을 만날 때면 멀리서 날아오는 초콜릿 냄새로 미리 도착 사실을 알아채곤 한다고 한다!- 내 경험에 의하면 일본 사람에게선 나무냄새랄까, 풀냄새랄까, 차냄새랄까? 아무튼 뭔가 다다미에서 날법한 냄새가 난다. 와이프는 인도 사람들에게선 몸에 붙이는 파스 비스무리한 냄새가 나는 것 같다고 한다.

그럼, 아프리카 사람에게선 무슨 냄새가 날까? 내 ‘기억’으로는 뭔가 코를 톡쏘는 듯한 조금 매운 냄새가 났던 것 같다. 막 눈이 따가와서 못견디고 불쾌할 정도는 아니고 약간 처음에 눈을 찌푸렸다 다시 원래 표정을 지을 수 있을 정도의 가벼운 매운 냄새. 몇 주간 그 곳에서 생활했는데도 그 냄새의 기원은 찾지 못했다. 다만, 난데없이 ‘기억’난 냄새 덕분에, 에티오피아가 문득 그리워진다. 다시 그 냄새를 코로 직접 킁킁 맡고 싶어졌다. 다시 가게되면 냄새의 기원을 찾을 수 있을까? -찾아서 어디에 써먹을까?-

그나저나 당신은 지금 기억나는, 그리워하는 냄새가 있나요? 그 냄새가 왜 떠올랐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