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하는 삶

투쟁 (鬪爭)

어떤 대상을 이기거나 극복하기 위한 싸움.

직장생활을 한지 어느덧 14년차에 접어들었다. 그동안의 내 생활을 돌이켜보면 능력에 비해 늘 – 지금도 – 과한 평가를 받았다. 어느 존재가 날 어여삐 봐준 까닭이다. 아무리 능력이 있어도, 아무리 잘하려고 해도 누군가 보아주지 않으면 인정받지 못한다. 나는 삶을 그리 투쟁적으로 살지 않았다. 오히려 순응적이었다. 내가 주체적으로 선택한 적은 그리 많지 않다. 주어졌고 그냥 그 자리에 있었고 거기에서 주어진 일들을 잘해보려고 했고 필요한 걸 채우려 무던히 노력했다. 내 잘못을 인정하려고 애썼고 내 공을 누군가 인정해주면 감사했지만 내 스스로 그걸 내 공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 – 지인들에겐 결과에 대해 자랑은 했다. –

나는 왜 이런 얘기를 주절주절 하는가. 내가 주변을 돌아보면 이렇게 순응적으로 살아서는 직장생활에서 인정받기가 힘들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투쟁하여 쟁취하는 사람들이 인정 받는다. 그게 보편적으로 인정받는 방식이다. 난 순진하게 살고 있지만 대부분은 쟁취해야 인정받더라는 것이다. 쟁취하는 사람들은 날 희한하게 바라본다. 쟤는 뭔가. 노력하지도 누군가에게 바라지도 않는데, 왜 좋게 봐주는가. 라는 의문을 품은 눈길로 날 바라본다.

30대 후반에 들어서부터 나에게도 그게 도전이었다. 투쟁해야 하는가. 그래서 쟁취하여야 하는가. 안하기로 했다. 누군가 나에게 늘 요구한다. 나도 뭔가 그렇게 드러내며 밟고 내가 더 뛰어남을 드러내야 한다고, 지금 이 순간만 생각하면 안되고 3년 뒤 날 생각하라고 말한다. 불안하지만 안하기로 했다. 그건 내가 아니다. 그 순간 난 괴물이 되어 사람들을 무참히 밟을 것이다. 그건 내가, 내 방식이 아니다. 유혹하지 말아라.

요즘 누군가 투쟁하려는 모습을 봤다.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아 안쓰러워서 그렇게 안해도 된다고 말했지만, 이미 눈엔 욕망이 들어있었고 협력보단 투쟁을 통한 쟁취가 내 꿈이라고 눈빛으로 말하고 있었다. 난 그런 사람이 옆에 있으면 참 힘들다. 정말 힘들다.

그래도. 또 시간은 흘러가고 난 나이먹어가고 그래, 너는 그게 답이라고 생각하니 그렇게 살아라. 대신 조건이 있다. 너의 방식을 나에게 강요하지 말아라.

투쟁하여 쟁취하는 사람은 순응하는 사람을 미련하게 바라본다. 당신은 당신의 길을 가시오. 나는 나의 길을 가는데 까지 가보겠소.